인도네시아 소식

  • Home
  • 인도네시아 알기
  • 인도네시아 소식
제목 코끼리부터 코뿔소까지…인니서 멸종 위기 동물 새끼 잇따라 탄생
작성자 관리자
작성일 23-12-01 16:50

 

사진=게티이미지뱅크

인도네시아에서 멸종 위기 동물들의 새끼가 잇따라 태어나 눈길을 끈다.

29일(현지 시각)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는 수마트라섬 남부 웨이캄바스 국립공원에서 수마트라 코끼리 암컷 아멜이 새끼를 낳았다. 새끼 코끼리 몸무게는 약 78㎏이며 성별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.

환경산림부는 새끼와 어미가 건강한지 관찰하고 있다며 특별한 이상은 없다고 전했다.

세계자연기금(WWF)에 따르면 수마트라 코끼리는 전 세계에 약 2400~2800마리만 남은 멸종 위기종으로 이 국립공원에서는 이달 초에도 다른 어미에게서 수컷 코끼리가 한마리 태어나 개체 수 증가의 희망이 보인다.

지난 25일에는 이 국립공원의 수마트라 코뿔소 보호구역에서 새끼 코뿔소도 태어났다.

수컷인 새끼 수마트라 코뿔소의 몸무게는 약 25㎏이다. 국립공원 측은 지난달 암컷에 이어 수컷 코뿔소가 태어났다며 보호구역 내 코뿔소 개체 수가 10마리로 늘어났다고 밝혔다.

수마트라 코뿔소는 뿔이 두 개로, 성체가 되면 키는 1.5m 몸무게는 500~960㎏ 정도다. 전 세계에 약 80마리만 남아 있으며 역시 멸종 위기종이다. 

 

출처: 한국경제 장지민 기자

바로가기